막걸리 집 미자씨

김명기 시인l승인2015.08.25 18:41l조회수5,412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막걸리 집 미자씨
 

막걸리 집 이름이다 천상막걸리 집을 위해 지어진 이름 같다
낮은 스레트지붕, 흙 바른 천장, 자그마한 방들 그 방안에 녹아들어 취한 사내들

그 집 툇마루에 걸터앉아
건너편 작은 창고 양철지붕위로 탕탕- 떨어지는 설익은 땡감 소릴 듣다가
아, 듣다가

사는 게 얼마나 버거우면 저 푸르고 단단한 것들이 투신할까

한때 많은 푸르름들이 저렇듯 사라져 갔지
단단하였지만 단단함만으로 살 수 없어 세상에 그 단단함을 내 던졌던
죄 많은 소문이 그들을 묻었고 그리고 잊혀져갔지

그들의 푸른피를 수혈 받은 세상은 이렇듯 안녕한데

오늘밤
잘 익은 술에 취해가는 것
취한 술에 내가 폭 익어가는 것
어쩌면 그것은 모든 단단한 것에 대한 미안함인지도 모른다

며칠째 비가 내린다

그 집 툇마루에 걸터앉아
깊은 어둠만큼이나 울울해진 가슴을 만지며
오지 않을 별들을 기다리며 


김명기 시인  sbehdgo@daum.net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최창용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최창용  |  편집인 : 최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6길 20, 1층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9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