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을 찍다

김명기 시인l승인2015.11.24 16:50l조회수12,505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생각을 찍다

 

가을 나들이 나선 할매들이 늙은 회화나무 앞에서

까르르 소녀처럼 웃으며 사진 찍는다

이빨 시리지 않은지 아이스크림 하나씩 입에 물고

있는 힘껏 허리 펴고

몇 백 년을 산 나무그늘 속에서

그녀들 아직 어린아이다

그러고 보면 몸이란 생각이란 그늘에 묻혀

혼자 늙어버린 것인지도 모른다

속살까지 온통 시멘트로 땜질한 채, 살아남기 위해

늙어가는 것마저 저당 잡힌 나무보다야

옥죄인 생의 매듭을 스르르 풀듯

사진기를 들이대면 웃음이 터지고 허리가 펴지는 순간

그녀들의 연대기는 입에 문 아이스크림처럼

달콤한 어느 곳에선가 다시 시작해도 좋겠다

포즈가 바뀔 때마다

물드는 회화나무 품속

물먹은 가을빛이 무르익어가듯

바늘구멍 사진기 시간의 초점 속으로

더디게 자라나는 그녀들이 찍히고 있다 


김명기 시인  sbehdgo@daum.net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김정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김정  |  편집인 : 김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518-6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8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