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 위원장, 대게 자원 회복방안 마련 나섰다

울진21l승인2018.12.28 23:34l조회수37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21일 대게 자원 회복사업 발전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 개최
- 대게 자원회복을 위한 사업예산 올해 16억원에서 내년 40억원으로 증액-

강석호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자유한국당, 영양·영덕·봉화·울진)이 대게 자원 회복사업 발전방안 마련에 나섰다.

지난 21일, 영덕 로하스 수산식품지원센터 대강당에서 열린 이번 토론회는 강 위원장이 주최하고 경상북도, 울진군, 영덕군,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이 주관했다.

특히 대게 자원감소에 따른 대안으로 추진되고 있는 동해 대게 자원회복사업의 추진 성과와 문제점을 되짚어보고, 2019년 예산 증액에 따라 효율적 사업 운영과 대게 자원 증대 방향 설정을 위한 전문가와 어업인들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강 위원장에 따르면 현재 대게 어획량은 지난 2007년 4천 1백여톤을 정점으로 2017년 현재 1천 6백여톤이 어획되어 약 60% 이상 감소하는 최악의 상황에 직면한 실정이다.

또한 대게 자원회복사업을 위한 노력의 결실로 사업예산이 올해 16억원에서 2019년에는 40억원으로 증액되었지만 대게 자원회복을 위해서는 관련기관이 합심하여 더욱 노력해야 한다는 것이 강 위원장의 주장이다.

강 위원장은 “대게는 우리나라 국민들이 가장 선호하는 수산물중의 하나이면서, 동해안 대표 어족자원임에도 불구하고 보호되지 못했다”며 “오늘 토론회를 통해 치게와 암컷대게의 보호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대게 자원회복사업의 실질적인 발전과 효율적인 대게 자원관리 방안을 마련하는 자리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관련, 강 위원장은 지난 2월 국회에서 ‘효율적 대게 자원보호를 위한 국회 세미나’를 열고 대게 자원보호와 관리에 대해 중앙부처 관계자들의 이해도를 높이고 대게 자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자리를 마련한 바 있다.

한편, 이날 토론회에는 강석호 위원장을 비롯해, 이희진 영덕군수, 전찬걸 울진군수, 신성균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동해본부장이 참석했고, 김두한 환동해지역본부 해양수산과장, 김윤호 울진해양경찰서 수사정보과장, 연규식 포항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대표, 김해성 사단법인 경북대게어업인연합회 회장 등이 전문가 패널로 참여했다.


울진21  uljin21@uljin21.com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21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김정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김정  |  편집인 : 김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518-6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9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