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재개 염원 군민 호소문 전달

울진21l승인2019.09.25 15:16l조회수94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공동대표 김윤기·이상균, 이하 범대위)가 25일 국가기후환경회의를 찾아 미세먼지절감의 핵심 대안인 원자력산업을 재조명해 줄 것을 제안했다.
범대위는 이날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국가기후환경회의 사무실을 찾아 미세먼지해결을 위한 원자력산업의 당위성을 설명하고, 약속 원전인 신한울원전 3, 4호기 건설 재개를 염원하는 군민 호소문을 전달했다.
범대위는 또 “국가기후환경회의가 소수의 이해관계자나 정치적 기득권에 흔들려 신념을 잃어서는 안 된다”며 “오직 미세먼지로부터 미래 세대인 아이들을 지키려는 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울진군민은 40여 년간 대한민국 국민이 맑은 공기를 마실 수 있는 대기환경 조성에 큰 힘을 보태왔다”면서 “그런데 10여 년간의 갈등 끝에 힘겹게 타결한 신한울원전 3, 4호기 계획은 정권이 바뀌자마자 물거품이 됐다. 정부가 칭찬은커녕 울진군민을 버린 셈이나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정부의 에너지 정책 변경으로 무너져 내린 울진경제에 대해서도 울분을 토했다.
일자리를 잃은 젊은층들은 탈 울진을 서두르고 있고, 빈 상가와 원룸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다.
범대위는 “울진은 원전이 생기면서 기형적인 경제구조가 만들어졌다. 하루아침에 이런 구조를 바꾼다는 건 쉽지 않은 만큼 정부가 약속한 원전 건설을 진행한 뒤 살길을 찾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경제 연착륙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윤기 울진범군민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 “문재인 대통령은 당선 직후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나라다운 나라를 꼭 만들겠다고 국민과 약속했다”며 “정권이 바뀌었다고 정부가 국민과 한 약속을 종잇장 구기듯 버린다면 과연 앞으로 국민은 어떤 정부를 믿고 따르겠느냐”며 개탄스러워했다.

한편 이날 범대위와 간담회를 가진 국가기후환경회의 서흥원 저감정책국장 “올해는 12월부터 4월까지 발생하는 미세먼지에 대한 단기 저감정책을 제한할 계획이다. 앞으로 원전을 포함한 모든 안을 열어둔 채 장기적인 대안 마련을 위해 전문가 집단과 국민참여단의 여론 수렴을 거쳐 정부에 최종안을 전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울진21  uljin21@uljin21.com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21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ㄱㄴㄷ

원전반대다
니들이나 울진떠나서 원전실컨짓고살어라 쓰레기들아

2019.10.08 21:53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최창용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최창용  |  편집인 : 최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6길 20, 1층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9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