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석호의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 출마 선언문

울진21l승인2019.12.03 11:42l조회수30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하나 된 힘으로 정치의 품격을 높이고,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워 내년 총선에서 승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그리고 선배·동료 의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경북 영양·영덕·봉화·울진군 출신 국회의원 강석호입니다.

저는 오늘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경선에 출마하고자 이 자리에 섰습니다.
원내대표 임기가 불과 1주일 앞으로 다가온 지금 이 순간에도 공수처 설치와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을 눈앞에 두고, 우리당은 힘겨운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필리버스터로 인해 여당은 협상의 당사자인 우리당을 배제하고라도 게임의 룰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습니다.

또한, 검찰은 연일 국회사무처를 압수수색하며, 패스트트랙 충돌 기소를 감행할 태세마저 보이고 있습니다.

○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협상력과 정치력입니다.

반대와 투쟁이 야당의 특권일 수는 있지만, 야당의 진정한 무기는 기술적이고 전략적인 협상이어야 합니다. 협상을 통해 우리가 유리한 고지에 올라서도 모자란 판에 협상의 주도권은 고사하고, 우리 스스로 아무것도 손에 얻지 못하는 결과를 만들어 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무너진 원내 협상력을 복원하고, 국민들께 인정받는 수권 야당으로 자유한국당을 다시 세우는데 저 강석호가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 협상과 교섭에 강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기업을 운영하며 노사간 협상을 해온 경험, 기초의원, 광역의원, 국회의원을 거치며 쌓아온 정치적 경험, 농해수위 간사, 국토위 간사를 역임하며 상대당과 협상했던 경험, 외교통일위원장과 정보위원장을 역임해 중재 역할도 충실히 해왔습니다.

정부·여당과 실질적인 협상(give and take)을 하는 당사자라는 점에서 현실적이고, 중도적인 ‘실속형 협상가’로서 역할을 하겠습니다.

○ 많은 의원들에게 적재적소에 걸맞는 기회를 부여 하겠습니다.

적재적소에 전문분야 국회의원을 배치시켜 ‘자유한국당 드림팀’을 꾸리겠습니다. 많은 의원들에게 사안에 따라 전면에 나설 기회를 주고, 저는 한발 물러선 협상가, 중재자로서의 원내대표론을 강조해 큰 틀에서 정책적 화두를 중심으로 건전한 대여투쟁, 중도층 포용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 원내 보수 통합을 위한 정책연대를 이끌어 내겠습니다.

내년 총선에서 여권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 보수통합입니다. 2016년 최고위원으로서 국정농단의 동반 ‘책임’을 지고 사퇴한 후, 당의 화합을 위해 누구보다 노력하였습니다.

한국당 뿐만 아니라, 보수 정당 의원들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어 보수통합에 있어 실질적인 적임자라고 생각합니다.

원내 보수정당 간 정책 협의체를 구성하여, 보수통합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겠습니다.

○ 품격 있고 상식이 통하는 국회 운영을 하겠습니다.

시대흐름과 변화에 맞는 ‘보수의 재정립’, 내부의 특정계층이 아닌 모든 계층을 대변하고, 시대를 읽고 유연한 중재자로서의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국회 개혁, 특권 내려놓기, 개점 휴업 오명 벗기 등 ‘품격’있는 발언과 ‘상식’적인 국회 운영으로, 일 잘하고 믿음직한 맏형으로서 역할을 하겠습니다.

○ 다양한 협의체 구성을 통해 시스템과 프로세스를 강화 시키겠습니다.

강력한 원내정당이 되기 위해 자유민주주의와 보수의 가치 등 당이 추구하는 원칙과 기준이 명확히 서야합니다. 이에 따른 ‘시스템(조직)’과 ‘프로세스(과정과 검토)’가 잘 갖춰져야 합니다.

이를 위해 원내 구성원인 국회의원, 보좌직원, 당직자, 언론인들과의 소통을 위한 협의체를 구성하여 정례화 하겠습니다.

○ 총선 승리를 위한 스타플레이어가 아닌 감독이 되겠습니다.

프로스포츠 구단이 성공적인 시즌을 보내기 위해서는 전폭적인 지원을 해주는 구단주와 감독과 선수영입의 전략을 세우는 단장, 현장을 지휘하는 감독이 서로 반목·갈등 없이 유기적으로 운영될 때 우승을 차지할 수 있습니다.

저는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원내를 관리하는 감독인 매니저로서, 국회의원들의 라인업 구성하고 전략을 수립하는 등 그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단장인 당대표를 신뢰하고 존중하며, 구단주인 당원들의 뜻에 따를 것입니다.

○ 하나 된 힘으로 정치의 품격을 높이고 보수의 가치를 바로 세우겠습니다.

한 청년은 한국당의 현 주소를 ‘샤이(shyㆍ숨은) 보수’가 아니라, ‘셰임(shameㆍ창피한) 보수’라고 지적했습니다. 최소한 어딜 가도 보수라고 말하는 자체가 수치심이 들지 않게 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며 지지자들에 대한 예우일 것입니다.

저는 민생경제를 위협하는 인기영합주의 과도한 분배정책과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 등을 막아내면서 보수의 가치를 다시금 국민께 평가받을 것입니다.

제가 밀알이 되어 원내대표가 가진 권한을 아낌없이 나누어서라도 당을 끈끈하게 엮겠습니다.향후 국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감동의 보수통합을 이루어내 총선 승리에 기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울진21  uljin21@uljin21.com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21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칼바람

포항과 가까운 영덕에는 고속도로 두개나 만들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고속도로 없는 울진은 서면국도도 2차선밖에 못만드는놈이 아직 보수니 나발이니 이념타령하냐
아직도 당보고 찍어주는 인간들은 그냥 다 사라져라 왜사냐

2019.12.04 17:51

군민

지발좀 고마하소 능력이 있는 분 밀어주소~무엇을 했다고 또나오는지 답이 없네요 ㅠㅠ

2019.12.04 17:35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최창용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최창용  |  편집인 : 최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6길 20, 1층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9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