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큼

김명기 시인l승인2015.07.02 10:36l조회수4,11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김명기 시인

만큼

 

꽃 날리는 거리에서 당신을 생각해

하염없이 날리는 저 꽃들만큼

언제부턴가 내게 꽃이란

지는 것이 아니라 다음 생으로 날려가는 거지

그것만이 내가 기약할 수 있는 일이지

당신을 사랑한다고 말하던 바로 그 순간부터

얼마만큼의 시간이란 이제 없는 말이지

다만 당신과 내가 기약의 생으로

아주 천천히 날려가는 것 일뿐

좀더 당신을 사랑하지 못해 미안한 시간들이지

당신

죽어도 좋을 만큼 볕 좋은 봄날을 기억하는지

그 ‘만큼’의 크기라는 것이 있다면

아마 내가 당신을 사랑하다 죽어도 좋을 만큼이겠지

이 계절 가슴속에 다 품어내지 못하는 萬化方暢이란

내 온몸을 쿵쿵 두드리고 지나가는

당신의 또 다른 이름

특별히 명명하지 않아도 좋을 만큼

그저 흐드러져 날리는 저 꽃 같은 이름


김명기 시인  sbehdgo@daum.net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명기 시인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최창용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최창용  |  편집인 : 최창용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6길 20, 1층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9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