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 행곡3리 겨울부추 수확 한창

전석우 기자l승인2015.11.16 17:17l조회수13,127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울진군이 농산물시장개방에 대응하고 농가의 신소득원 개발을 위해 전략프로젝트사업으로 추진한 겨울부추 수확이 한창이다.

앞서 군은 올해 근남면 행곡리를 중심으로 1.2ha(36동/100평) 시설부추 재배단지를 조성했으며, 현재 대구, 울산, 포항 등 공판장에 1박스(10kg)에 4만원~5만원 선에 출하하고 있다.

행곡3리에서 부추농사를 하며 생생그린 작목반(회원 5명) 대표를 맡고 있는 이성천씨는 “어제 1200단, 오늘은 1000단이 대구농수산물도매시장 내 대구중앙청과로 나갔다”며 “지역 농민들 시각으로 보면 농사가 잘 됐다고 볼 수 있겠지만 아직은 걸음마 단계다. 지속적으로 규모를 늘려나가 부추가 울진의 새로운 특산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아직 특별한 브랜드명 없이 ‘부추’라는 이름을 달고 출하되고 있지만, 물 맑고 공기 좋은 금산 기슭인 행곡3리 비옥한 토지에서 자란 겨울부추는 품질이 우수한 만큼 곧 소비자들에게 사랑받으면서 인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된다.

부추는 ‘비타민의 보고’로 불릴 정도로 비타민A, B1, B2, C등이 풍부하고 단백질, 카로틴, 칼슘, 철 등의 영양소를 많이 함유하고 있어 다른 채소보다 영양가치가 높은 건강식품이다. 김치, 전, 보양음식 등 다양한 요리로 이용되어 소비량이 꾸준히 증가추세에 있다.

특히 부추의 아릴성분은 소화를 돕고 장을 튼튼하게 하며 정력향상에 효과가 있다. 부추즙을 내어 마시면 보다 많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데, 피를 맑게 하여 허약체질 개선, 미용, 성인병 예방효과가 있다.

군 관계자는 “부추는 겨울이 따뜻한 동해안 지역에서 무가온재배가 가능한 작목이며 한번 파종으로 4~5년간 재배가 가능해 노동력절감 및 농가 경영비를 줄일 수 있고 연간 8~9회 정도 수확으로 10a당 8~10백만원의 조수입을 올릴 수 있는 고소득 작목이라며 내년에도 예산을 투입해 부추생산기반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석우 기자  swjun@uljin21.com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석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김정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김정  |  편집인 : 김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518-6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8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