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대박”

울진21l승인2018.03.05 23:41l조회수2,553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38만이 열어젖힌 후포항의 새봄 -
-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푸지게 먹고, 잘 놀았다!”-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 대표 생태관광축제로 자리 잡다” -

“생태문화관광도시” 경북 울진군의 대표적 먹거리 축제인 ‘2018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대박을 치면서 새 봄을 활짝 열었다.

울진군의 남쪽 관문이자 세계적 명품인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의 주산지인 후포항에서 4일간 펼쳐진 축제에는 연인원 38만 여명이 찾아 후포항을 신명의 도가니로 달궜다.

경향각지에서 몰려 온 상춘객과 주민들은 후포항에서 진행된 축제 나흘간 후포항을 울진대게와 붉은대게가 선사하는 새봄의 향과 맛깔난 신명으로 울진의 대표축제를 함께 즐겼다.

축제 전날인 2월 28일, 긴 가뭄을 해갈(解渴)하는 단비(時雨)가 오후부터 내리면서 하늬바람이 강하게 불어 축제 관계자들을 긴장케 하더니 급기야 축제 첫날인 1일, 강풍으로 완벽하게 준비해 놓은 축제장이 쑥대밭이 되었다.

울진군축제발전위원회와 후포면발전협의회로 구성된 축제운영위원회와 울진군 해양수산과, 후포면사무소 등 행정기관은 축제장을 찾아 몰려오는 관광객과 주민들의 축제장 진입을 통제하는 한편 축제장 전역의 전기 공급을 중단하는 등 긴급 대응에 나섰다.

이날 후포항 전역에 초속 13m의 강풍이 몰아쳤음에도 축제운영위원회는 신속하게 축제장 복구에 들어가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이날 오후 9시경에 축제장을 원 상태로 복구하면서 손님맞이에 만전을 기했다.

축제는 1일 오전 8시30분 ‘울진대게 원조마을’인 평해읍 거일리 소재 ‘울진대게 공원’에서 대게 풍어와 마을의 안녕을 기원하는 ‘울진대게 풍어 해원굿춤판’을 열면서 시작됐다. 풍어해원굿판은 기능보유자인 김혜경 춤패(창원대 교수)가 맡았다.

강풍이 1일 오후 6시부터 잦아들면서 축제 이튿날인 2일, 후포항은 ‘비단바다 휘라포(輝羅浦)’의 명성을 과시하듯 코발트빛 속살을 펼치고 새봄을 알리는 따스운 봄바람이 축제장을 감싸자 관광객들이 몰려오기 시작했다.

국제마리나항만 부지 등 후포항 전역에 마련된 주차공간은 이날 오후 3시무렵부터 초만원을 이뤘다.

축제 이튿날 오후 2시, 후포 마리나항만 입구에서 시작된 월송큰줄 & 울릉․독도수토사 거리퍼레이드는 월송큰줄의 전승지인 평해읍 월송리 주민, 후포면 주민과 후포고등학교 학생, 공무원과 한울원자력본부자원봉사자 등 600여명이 함께 만드는 대동놀이의 압권을 연출했다.

또한, 주 무대인 왕돌초 광장에서 펼쳐진 ‘월송큰줄당기기 시연’은 관광객과 퍼레이드에 참여한 모든 사람들이 함께 참여해 대동놀이의 진수를 보여주었다는 평이다.

이어 펼쳐진 축제 개막 퍼포먼스프로그램인 ‘대게춤 플래시몹’은 후포어린이집의 유아부터 장수체조 어르신, 청소년 등 울진지역의 전 계층 400여명이 참여해 생기발랄한 율동과 리듬으로 축제장 열기를 한껏 고조시키며 축제 변별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대게춤 플래시몹은 축제발전위원회가 처음 축제를 주관한 지난 2016년에 창작한 놀이로 3년여 간 참여 폭을 크게 확대하면서 축제의 킬러콘텐츠로 자리 잡았다는 평가이다.

지역생활동호인한마당은 이른 시간부터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난타와 라인댄스, 오카리나, 태권도와 합기도 등 다양한 공연을 선물하며 맞이했다.

매년 엄청난(?) 힘을 느끼게 하는 ‘읍면 게줄당기기 대회’는 지역민과 관광객을 응원과 환호의 도가니로 끌어들이면서 축제를 통한 지역 통합성을 완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올해 첫 시도된 축제의 킬러콘텐츠인 대게춤 플래시몹을 응용한 ‘유아 및 청소년 대게춤 경연대회’는 기대 이상의 참여와 열기로 축제장을 찾은 사람들을 흥분시켰다.

후포리와 기성, 평해지역 주민 100여명이 시연한 ‘달넘세’ 놀이는 울진지역 해촌(海村)에서 전승되는 ‘여성 중심 대동놀이’로 축제의 중요한 가치인 지역 전통문화를 복원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축제 사흘째인 3일 오후 주 무대인 왕돌초 광장에서 연행된 ‘진주 솟대쟁이 놀이’는 쌍줄과 외줄줄타기 등 전통연희의 진수를 보여줘 관광객과 주민들을 축제 속으로 몰입시켰다.

또한, 올해 첫 시도된 이틀간의 야간공연은 축제의 외연을 확장하는 계기를 만들었고, 3일 오후 8시 비단바다 후포항에서 펼쳐진 선상 불꽃놀이는 축제장을 찾은 관광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겨주었다.

축제 마지막 날인 4일 오후 주 무대인 왕돌초 광장에서 펼쳐진 ‘대동놀이 한마당’은 축제 먹거리프로그램 부스 운영에 참여한 전 부스가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요리, 울진대게빵과 대게고로케 등 축제의 특성을 반영한 주전부리, 도다리, 방어, 가자미, 등 후포항에서 생산되는 싱싱한 횟감, 울진로컬푸드 등 농산물 생산자들이 선보인 지역 음식, 후포지역 수산물가공협회의 특산식품 등을 한 자리에 모아 관광객과 함께 나누며 축제의 대미를 장식해 축제를 통한 대동단결과 통합성을 잘 살렸다는 평가이다.

◆ 먹거리 체험과 놀이판의 상설화로 축제성과 변별력 강화

축제위원회가 이번 축제에 초점을 둔 것은 풍성한 먹거리 체험프로그램과 놀이프로그램 상설화로 축제성과 지역의 정체성을 강화한 점.

후포항 전역을 축제장화하여 주 무대를 왕돌초 광장에, 보조무대를 부두광장에 마련하고, 축제 기간 4일 내내 후포항을 먹거리와 체험프로그램, 놀이판으로 꾸며 신명나는 축제현장을 연출했다.

축제장 곳곳에 마련된 울진대게와 붉은대게를 이용한 ‘거일리원조마을 대게국수’와 ‘게장밥’은 ‘울진의 맛’을 고스란히 전해 축제 기간 내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는 등 인기를 끌었다.

특히 축제위원회가 ‘먹거리 축제’의 변별성을 강화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마련한 ‘푸지게 먹자’ 프로그램인 ‘대게경매/깜짝할인이벤트’는 시중 소비자 가경의 절반 가격으로 값싸게 제공해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의 브랜드 이미지를 크게 확장했다는 평이다.

또한 ‘국민사위’로 인기를 끌고 있는 후포리 남서방네와 신석기 유적을 담고 있는 등기산, 코발트빛 바다를 배경으로 포토죤 명소로 각광받는 등기산 팽나무, 이번 축제를 통해 첫 선을 보인 ‘후포 갓바위 스카이워크’를 잇는 ‘후포 대게길 걷기’ 프로그램은 “생태문화관광 울진”의 진수를 고스란히 선사했다.

축제장은 찾은 권두현 연출가(민속학)는 “울진군 축제발전위원회와 지역사회 단체가 결합해 축제를 이끌면서 종전의 일회적 행사성이 아닌 축제성을 유감없이 발휘해 축제의 기틀을 새롭게 다진 점이 눈에 띤다‘며 ’특히 지역민 전 계층이 참여해 연출한 ‘울진대게춤과 대게송플래시몹’은 축제의 로고송과 로고춤으로 자리매김하면서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의 브랜드 가치를 전국화 했다“고 평했다.

또한, 이번 축제를 지켜 본 언론들과 전문가들은 “지역의 특산품인 대게와 붉은대게를 주제로 한 ‘먹거리 축제’의 성공 가능성과 대게산업의 전망을 훌륭하게 도출해 낸 축제”라고 입을 모았다.

실제 이번 축제는 강풍이라는 제어할 수 없는 자연재해를 극복하고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진행해 ‘안전하고 쾌적한 축제장’을 운영해 울진대게와 붉은대게 축제가 펼쳐진 19년 이래 가장 많은 관광객들이 축제장을 찾은 만큼 먹거리, 볼거리, 놀거리 등 다채롭고 풍요로운 축제였다는 평가이다.

한편 울진군 관계자는 “이번 축제로 38만명이 찾아온 것으로 잠정 집계되었으며 경제유발효과 등 파생효과 19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남효선 울진군축제발전위원장은“이번 축제는 후포면발전위원회와 청년회, 부녀회, 후포수협 등 전 사회단체가 참여해 명실상부한 ‘민간주도 참여형’ 축제의 기틀을 굳혀 축제를 통한 지역 통합성을 강화하는데 초점을 두었다”며 “특히 축제의 컨셉인 ‘울진대게와 붉은 대게’와 울진지역 농수산 특산물을 활용한 2차 가공특산품 프로그램을 풍성하게 마련해 먹거리 축제의 특성을 강화하고 울진지역 전통문화의 복원을 통해 대동놀이프로그램으로 재구성하는 등 지역 문화의 변별성과 지치경쟁력을 배가하는데 주안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울진21  webmasterl@uljin21.com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21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죽변축제유치

죽변도 축제 하나 해주시죠

2018.03.06 12:31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김정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김정  |  편집인 : 김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518-6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8 울진21.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