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 2018 국가 브랜드 3개 부문 대상 수상

울진21l승인2018.04.04 14:44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생태문화관광도시, 울진 대게, 울진 금강송 송이 -

울진군은 지난 4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8국가브랜드 대상 시상식에서 3개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번 시상식에서 생태문화관광도시 부문 6년 연속, 울진대게 2년 연속으로 선정되었으며 울진 금강송 송이는 농특산물 브랜드 부문에서 올해 처음으로 선정되었다.

국가브랜드 대상 선정위원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가 후원하는 국가 브랜드 대상은 사전기초 조사 후 선별된 상위브랜드 중 1만 2천명을 대상으로 인지도, 대표성, 만족도 등의 소비자 조사를 통해 최종 선정된다.

2013년 이후 6년 연속 생태문화관광도시 부문 대상을 수상한 울진군은 울진금강소나무 숲을 비롯해 1급수를 자랑하는 왕피천, 한국의 그랜드캐넌으로 불리는 불영계곡, 청정 동해바다 등 三欲(온천욕, 산림욕, 해수욕)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천혜의 환경과 자원을 보유한 고장이다.

울진군은 이를 토대로 군민이 수긍할 수 있는‘합리적 개발과 보존’의 균형을 맞추고자, 생태문화관광도시를 표방하며 지속적인 정책을 펼치고 있다.

또한 국가 브랜드 대상 2년 연속 선정으로 대표 명품 브랜드로 입지를 굳힌 울진대게는 설문조사 결과에서 비교개체인‘영덕대게(77.47)’와 ‘삼척대게(76.52)’를 누르고 경쟁력 지수 77.56을 얻어 1위로 선정됐다.

이번 대게부문 수상은 울진군의 대게 자원 보전과 지속적인 산업화를 위한 노력의 결과로 대게 주산지인 죽변항과 후포항 수협, 생산ㆍ유통 단체와 주기적인 회의를 통해 저급대게(물게)의 생산과 유통을 자율적으로 규제하고 전국에서 유일하게 10톤미만 연안어업인 스스로 자율관리어업으로 정해 1일 1척 위판량을 제한하는‘연안대게 TAC 제도 시행’을 통해 생태어업을 전개해 왔다.

올해 처음 농특산물 브랜드 부문을 수상한 울진 금강송 송이는 천연의 맛과 향이 뛰어나며 다른 지역 송이에 비해 표피가 두껍고 단단해 저장성이 강하고 특유의 송이 향이 진하고, 신선도가 오래 유지 되어 송이버섯 중에는 으뜸으로 평가받고 있다.

울진군은 명품 울진금강송송이의 효율적인 생산을 위해 1991년부터 5,385ha에 83억원의 사업비를 투자하여 송이산가꾸기 사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간벌, 가지치기, 낙엽긁기 등 울진송이 생산의 최적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통해 송이생산량은 2016년 91ton, 101억원을 판매하였으며, 생산량과 매출액은 점차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이러한 천혜의 환경을 보존하고 지역 특산물의 명품화를 위한 울진군 다양한 노력의 결과로 국가브랜드 3개 부문의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

울진군 관계자는 “이번 국가 브랜드 대상 선정의 쾌거는 군민 모두에게 자긍심과 울진군의 자치경쟁력을 배가 시키는 동력이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울진21  webmasterl@uljin21.com
<저작권자 © 울진21,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울진21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사업자명칭 : 인터넷신문사업  |  사업자대표 : 김정  |  등록번호 : 경상북도 아00129
등록연월일(수정) : 2010-05-17  |  제호 : 울진21닷컴  |  발행인 : 김정  |  편집인 : 김정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철수
발행소 :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리 518-6  |  발행연월일(수정) : 2010-05-17
Copyright © 2018 울진21. All rights reserved.